[연합뉴스]"어린이보호구역 정차 금지"…도교육청 포럼서 정책 제안 쏟아져 > 육아정보

본문 바로가기

어린이는 우리나라의 미래입니다! 여러분의 사랑스런 아이를 위한 모든것! 구리시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지원합니다.

육아정보

현재 페이지 경로
HOME > 정보마당 > 육아정보
센터에서 제공하는 자료를 열람 및 다운로드 하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어린이보호구역 정차 금지"…도교육청 포럼서 정책 제안 쏟아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9회 작성일 2019-07-11 19:49

본문


미래형 학교도서관 플랫폼 구축 등도…"의견 종합해 반영 여부 결정"
어린이보호
어린이보호[연합뉴스TV 제공]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도교육청은 10일 공감홀 3층에서 '경남도민 교육정책 제안, 열린 포럼'을 열고 각계 도민들이 제안한 교육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학교운영위원회 마산지역협의회 회장을 맡은 최승일씨는 "어린이보호구역 안에서는 주차가 금지돼 있지만, 정차는 가능해 주차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안전한 통학로 조성을 위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정차를 금지하는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12세 이하 어린이 교통사고 현황을 보면 2013년 427건에서 증가하다가 2016년부터 감소 추세였지만 지난해에는 435건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모 차량으로 통학하는 경우가 늘다 보니 어린이보호구역 내 주·정차가 늘고 있다"며 "조례가 제정되면 안전 확보와 함께 아이들이 친구 손을 잡고 등교하는 등 소통 활성화로 우애가 깊어지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희 교육정책연구소장은 다문화교육정책과 관련, "경남의 다문화 학생 수는 2013년 3천67명에서 지난해 9천416명으로 5년간 약 3배 늘었다"며 "특히 (외국에서 자라다가 부모를 따라 국내에 들어온) 중도입국 학생들에게 학교 배치 전 적응 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한국어 기초교육기관을 별도로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민주 내서마을학교 마을교사는 "교육청, 자치단체, 학교, 학생, 지역 주민들을 잇는 마을교육지원센터를 건립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 밖에 참석자들은 학교 폭력 처리 과정에서 처벌 등 응보적 방식 대신 회복적 생활교육이 중요하다거나 미래형 학교도서관 플랫폼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 등 의견을 냈다.

도교육청은 포럼에서 제안된 정책과 의견 등을 종합해 해당 정책을 모두 또는 부분 반영할지 등을 결정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포럼을 계기로 정책 수립 과정에서 도민 참여와 소통을 확대하고, 교육행정 서비스도 질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0 17:23 송고


구리시육아종합지원센터
경기도 구리시 동구릉로 53번길 34, 4층
| TEL. 031-566-2323 | FAX . 031-566-0023
COPYRIGHT © 구리시육아종합지원센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