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취약계층 아동 '마음건강' 챙긴다…복지부·소아정신의학회 협약 > 육아정보

본문 바로가기

어린이는 우리나라의 미래입니다! 여러분의 사랑스런 아이를 위한 모든것! 구리시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지원합니다.

육아정보

현재 페이지 경로
HOME > 정보마당 > 육아정보
센터에서 제공하는 자료를 열람 및 다운로드 하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취약계층 아동 '마음건강' 챙긴다…복지부·소아정신의학회 협약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3회 작성일 2020-08-29 15:20

본문

1인당 최대 120만원까지 전문 심리검사·치료 지원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7개월 넘게 장기화면서 돌봄의 손길이 더욱 절실한 취약계층 아동의 정서적 안정을 위해 정부와 의학계가 협력 사업에 나선다.

보건복지부는 28일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와 '드림스타트' 사례 관리 대상인 취약계층 아동의 '마음 건강'을 지원하기 위해 서로 협력하자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드림스타트는 생활이 어려운 가구의 만 12세 이하 아동과 가족이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현재 전국 229개 시·군·구에서 진행하고 있다.



복지부와 학회는 드림스타트 사업을 하는 전국 시·군·구에 '자가 심리진단 설명서'를 보급한 뒤, 사업에 참여한 아동이나 임신부, 보호자 등이 코로나19 또는 일상에서 심리적 문제를 겪는지를 설문조사 방식으로 파악할 계획이다.


아동통합사례관리사가 작성된 설문 결과를 학회에 보내면 학회 소속 전문의와 드림스타트 사업자가 상담이나 검사, 의학적 치료가 필요한 아동 1천400여명을 선정하게 된다.

선정된 아동은 1인당 120만원 한도 내에서 병·의원이나 아동발달센터 등 전문기관의 종합심리검사, 치료 등을 받을 수 있다. 장기적 치료가 필요한 아동일 경우, 드림스타트 사례 관리를 통해 계속 지원한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 속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아동을 위한 것"이라며 "아이들이 심리적 안정을 찾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대면으로 이뤄진 업무협약 모습
비대면으로 이뤄진 업무협약 모습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es@yna.co.kr


구리시육아종합지원센터
경기도 구리시 동구릉로 53번길 34, 4층
| TEL. 031-566-2323 | FAX . 031-566-0023
COPYRIGHT © 구리시육아종합지원센터 ALL RIGHTS RESERVED.